•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옵티머스 사기 연루 도주’ 스킨앤스킨 회장 구속영장 발부

  • 회삿돈 150억 옵티머스 관계사에 빼돌린 혐의
    검찰, 수배작업 등 검거활동 본격 나서
  • 기사입력 2020-10-23 15: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이사인 이모씨가 1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출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서영상 기자] 법원이 옵티머스 펀드사기 사건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회장 이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중앙지법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3일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혐의로 청구된 이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이 회장이) 도주한 것으로 판단되는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현재 도주중으로, 구속심사에도 출석하지 않았다. 영장이 발부하면서 검찰은 이 회장에 대한 수배에 나서는 등 검거활동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동생 이모 스킨앤스킨 이사는 지난 19일 이미 구속영장이 발부돼 구속 수감중이다.

이 회장은 지난 6월 스킨앤스킨의 자금 150억원을 마스크 유통 사업을 한다는 명목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들이 빼돌린 150억원을 옵티머스 관계사에 넘겨, 옵티머스의 펀드 환매 중단을 막는 데 사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s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