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윤석열 “퇴임 후 국민봉사”…野 “대권도전 문 열려 있다” 반색

  • 구원투수론 vs 신중론 반응 엇갈려
    전문가 “정치적 행보 다지는 인상”
  • 기사입력 2020-10-23 11: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과 언쟁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국정감사에서 퇴임 이후 행보를 언급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두고 야권이 반색하고 있다. 23일 정치권에선 윤 총장의 대권 도전 가능성을 높게 보면서도 검증 과정에 따라 그의 행보가 달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정계 진출 의향을 묻는 질문에 “퇴임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윤 총장은 야권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지금은 제 직무를 다하는 것만으로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다”면서도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엔 “그건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묘한 여지를 남겼다.

국민의힘에선 긍정적인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대권주자 인물난을 겪는 야당 입장에선 인지도가 높은데다 현 정부·여당과 첨예한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윤 총장이 유력한 ‘구원투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윤 총장은 지난 6월 대권 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 등장한 이후 야권 대권주자 중에선 줄곧 선두를 달리고 있다.

국민의힘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국민의힘은) 본인이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들어올 수 있는 정당”이라며 “윤 총장에게 문호는 열려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의 퇴임 행보 발언을 신중하게 지켜보자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국회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은 “(정계 진출에 대해) 딱 부러지게 대답하지 않았으니 우선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윤 총장이 퇴임 이후) 봉사할 방법 찾겠다는 걸 그대로 받아들여야지, 우리가 살을 붙일 것은 아니다”라며 거리를 뒀다.

전문가들은 윤 총장의 대권 진출 가능성을 높게 보면서도 성공 여부에 대해선 가늠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윤 총장이) 국감장에서 선출된 권력에 강하게 맞서고 반박하는 행위는 정치적인 판단이 작용하지 않으면 할 수 없다”며 “윤 총장이 정치 행보를 다지고 있다는 인상이 강하게 들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권 인물이 없는 야권에선 윤 총장의 본선 경쟁력이 가장 강력할 것으로 보이지만 향후 검증대에 오르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고 내다봤다.

최영일 시사평론가는 “윤 총장이 어제 정계 진출 가능성을 열어둔 만큼 그의 주변 환경이 윤 총장을 정치로 이끌 수 있다”면서도 “‘중상모략’ 발언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 위법이라는 발언 등이 향후 그의 발목을 잡을 수 있어 이를 어떻게 수습하느냐에 따라 그의 퇴임 행보가 결정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현정·이원율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