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주호영 "부하 둘에 들이받힌 秋, 부끄러워서라도 그만둬야"

  • 기사입력 2020-10-23 09: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고마해라 마이 묵었다"라는 영화 〈친구〉의 유명한 대사를 인용해 사퇴를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추 장관은 이미 검찰을 파괴하고 정권을 지킨 공이 높으니 그만두는 게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추 장관의 공(功)으로 '울산시장 선거 공작 사건을 수사하지 못하도록 막은 일',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수사한 사람을 전부 내친 일', '권언유착 사건 때 한 일' 등을 들었다.

이어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지만, 추 장관의 이야기대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부하라면 (추 장관은) 부하 두 사람(윤 총장·박순철 남부지검장)에게 들이 받히는 수모를 겪은 것"이라면서 "보통 사람 같았으면 부끄러워서라도 그만둬야 할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윤 총장은 전날 국감에서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질타했고, 라임자산운용 펀드사기 의혹 사건을 수사하던 박순철 남부지검장은 같은날 추 장관을 비판하면서 사퇴했다.

주 원내대표는 고구려 장군 을지문덕이 지은 '여수장우중문시'의 한 구절인 '전승공기고 지족원운지(戰勝功旣高 知足願云止, 전쟁에 이겨 공이 이미 높으니 만족함을 알고 그만 돌아가는 게 어떤가)'를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상황에 빗대기도 했다. 이 시구는 수나라 장군 우중문을 치켜세우는 듯하지만, 사실상 고구려 침공 실패를 인정하고 퇴각하라는 조롱이다.

주 원내대표는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선 "일구이언, 표리부동, 궤변의 전형을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