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준석 “윤석열의 ‘몰아치기’ 전략 옳아…추미애, 수세 몰릴수도”

  • "尹, 국감까지 많아 참았을 것"
    "몰아 답변하기로 국민 '어필'"
    "여론·지지 따라 秋 수세 상황"
    "김종인 비대위, 선거 결과 봐야"
  • 기사입력 2020-10-23 09: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국민의힘 서울 노원병 당협위원장)은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정감사 도중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을 향해 '작심 발언'을 쏟아낸 데 대해 "전략이 옳았다고 본다"며 "추 장관이 수세에 몰릴 상황이 생길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윤 총장의 입장에선 소위 '티키타카'하는 방식으로 가면 여권의 여러 스피커가 맹공을 할 게 뻔하니 국감까지 많이 참아온 것으로 생각한다"며 "한 번에 몰아서 답변하기로 국민에게 호소를 하려고 한 것 같은데, 전략이 옳았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윤 총장에 대해 '식물총장' 한 번 더 때리러 간다는 느낌으로 (국감에)돌입했다고 들었다"며 "민주당이 (윤 총장의 태도에)당황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 출근하고 있다. [연합]

이 전 최고위원은 "추 장관도 윤 총장의 태도에 대해 고심이 많을 것"이라며 "윤 총장 행동의 평가가 여론, 지지율로 나올텐데 추 장관이 수세에 몰릴 상황이 생길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민주당은 윤 총장을 총체적 관리부실로 몰고 가려다가, (윤 총장이)그러면 민주당 의원들이 문제가 생길 때는 당 대표가 사퇴하느냐는 식으로 받아쳤다"며 "윤 총장의 총체적 책임을 묻는 데 실패하고, 윤 총장이 구체적 사안에 대해선 무엇을 잘못했는지 드러내지 못했다. (추 장관의)수사지휘권 발동 근거 자체를 지웠다"고 평가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

이 전 최고위원은 당 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몇몇 중진 의원들 간 신경전이 감지되는 분위기를 놓고는 "김 위원장의 가치는 선거라는 중간·기말고사 결과가 나왔을 때 제대로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종인 비대위' 흔들기에 부정적인 입장으로 풀이된다.

그는 "김 위원장은 선거에 모든 것을 맞추고 있다"며 "사실 어떤 지도자가 와도 시험 없는, 선거 없는 상황에선 제대로 된 평가를 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