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80대 여성, 독감백신 접종 나흘만에 숨져…29번째
19일 대구 지역 병원 측 권유로 독감백신 맞아
지난 22일 오전 서울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동부지부 독감 예방 접종실에서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비교적 한산해 보인다. [연합]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에서 지병 치료를 위해 나흘 전 대구의 한 병원을 방문했다가 독감 백신을 맞은 80대 여성이 숨졌다.

부산시와 경찰에 따르면 23일 오전 1시54분께 부산 부산진구의 한 주택에서 80대 여성 A씨가 호흡하지 못하고 누워 있는 것을 가족들이 발견, 출동한 119가 A씨를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4일 전 지병 치료를 위해 대구의 한 병원을 방문했고, 병원 측 권유로 독감 백신을 맞았다. A씨가 사망하면서 전국에서는 모두 29명이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고령인 A씨는 심혈관 질환에 의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도 “독감 예방접종과 연관성 확인을 위해 부검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gn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