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bhc치킨, 폐업 점주 폭언 논란에 대표가 공개 사과

  • 임금옥 대표 “관리자가 감정 격양…저의 불찰”
  • 기사입력 2020-10-23 07: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bhc치킨 매장 전경 [제공=bhc치킨]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hc의 본사 직원이 폐업 점주에게 폭언 갑질을 한 사실이 드러나 임금옥 bhc 대표가 공개 사과했다.

지난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실이 bhc점주협의회로부터 받은 대화 내용에 따르면 bhc 본사 직원은 폐업한 점주에게 욕설이 섞인 막말을 했다.

폐업 1개월가량이 지난 가맹점주 A씨는 부가가치세 납부에 필요한 자료를 받으러 본사 직원 B씨에게 연락했다. 그런데 B씨는 배달 앱 프로모션과 관련된 미수금 4만4000원을 정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A씨가 이와 관련된 증빙 내역서를 요구하자 B씨는 욕설과 함께 막말을 했다. B씨가 보낸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는 ‘내일 죽는거다’라는 표현도 있었다.

bhc 사과문 [사진출처=bhc 공식 홈페이지]

임 대표는 이날 오후 자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임 대표는 “폐점 점주와 해당 지역 슈퍼바이저(관리자) 대화 과정에서 있어서는 안 될 적절치 못한 언행이 오고 갔다는 사실을 파악했다”며 “슈퍼바이저가 감정이 격앙돼 폭언한 것이 이번 사건의 쟁점”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과거 한 가족이었던 점주님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bhc 모든 임직원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를 표한다”며 “점주의 불만을 최소화하고, 고객과 점주의 중간 다리 역할을 해야 하는 슈퍼바이저 관리에 미흡한 저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건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즉시 조치하고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본사 차원에서 대대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본사 슈퍼바이저 관리 및 교육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binn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