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itM] 美증시, 부양책 기대·지표 호조에 상승…다우, 0.54%↑

  • S&P500·나스닥 지수, 각각 0.52%·0.19% 올라
  • 기사입력 2020-10-23 06: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있는 월가.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부양책에 대한 합의 기대와 경제 지표 호조에 힘입어 상승세를 나타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52.84포인트(0.54%) 상승한 2만8363.66에 마감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전날보다 17.93포인트(0.52%) 오른 3453.49에, 나스닥 지수 역시 21.31포인트(0.19%) 상승한 1만1506.01에 거래를 마쳤다.

주식시장의 투자심리는 실업 지표 회복 등 호조세를 나타낸 경제지표에 안정적인 흐름을 보인 가운데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의 부양책 합의 기대를 키우는 발언이 증시 호재로 작용하는 모습이었다.

펠로시 의장은 코로나19 부양책 협상에 대해 “거의 다 왔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면 이 대화에 5초도 쓰지 않았을 것”이라며 “진지한 시도이며, 양측 모두 합의에 도달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펠로시 의장은 양측이 주·지방 정부 자금 지원을 포함한 일부 주요 사안에 대해서는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또 “실제 부양 법안으로 만들어 표결에 부치는 데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신중한 태도를 나타냈다.

장 초반만 해도 재정 부양책 협상이 여전히 안갯속이라는 인식이 강했다. 부양 법안을 놓고 민주당과 백악관이 가까워지는 듯한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경기 부양안을 위해 올바른 일을 기꺼이 하겠다는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며 다시 민주당을 비난했기 때문이다. 다우지수는 장중 170포인트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펠로시 의장과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의 부양책 협상은 이날도 이뤄졌다. 주·지방 정부에 얼마나 많은 자금을 지원해야 하는지, 팬데믹(대유행) 기간 기업과 기타 단체 운영에서 어떤 법적 보호를 제공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견해차가 큰 상황이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코로나19 부양책 조기 처리 움직임에 뚜렷한 반대의 뜻을 나타내고 있어 대선 전 부양책이 나올 가능성은 희박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경제 지표는 호전된 것으로 나타나 증시 상승세를 뒷받침했다.

미국 실업보험청구자 수가 70만명대로 내려온 점도 투자심리 안정에 도움이 됐다. 8월 후반 이후 80만~90만명에서 정체돼 여름 고용시장 회복세가 식고 있다는 우려를 키웠지만, 이번 지표는 회복세를 가리켰다.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는 전주보다 5만5000명 줄어든 78만7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 시장 예상치 87만5000명보다도 적었다.

지난 9월 기존주택판매는 4개월 연속 증가했고, 풍부한 수요와 비교해 적은 재고로 인해 가격 상승세도 이어졌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9월 기존 주택판매(계절조정치)가 전월보다 9.4% 증가한 654만 채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2006년 5월 이후 가장 많았으며 6.2% 증가를 예상한 시장 전망을 넘어섰다.

콘퍼런스보드에 따르면 지난 9월 미국의 경기선행지수는 전월보다 0.7% 상승한 107.2를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0.6% 상승을 예상했다.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연은) 관할 지역의 9월 제조업체 활동은 13으로, 전월의 11에서 확장세가 커졌다.

주식시장의 관심은 이날 밤 9시(한국시간 23일 오전10시)에 열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마지막 대선 후보 토론에 쏠리고 있다.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앞서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부양책 관련 소식에 시장이 출렁일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앤드루 헌터 선임 미국 이코노미스트는 “부양책 협상이 헤드라인을 장악하고 있으며, 시장은 여전히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