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김병진의 세상보기] ‘국민 안심 처방전 못내놓는 질병관리청’

  • 기사입력 2020-10-22 22: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들 마음을 따라가지 못하는 보건당국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독감 백신 접종 후 전국 곳곳에서 잇따라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지만 질병관리청이 ‘백신 접종 지속’ 방침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구경북의 경우 21~22일 양일간 사인 논란이 일고 있는 대구 동구 70대를 빼더라도 5명이나 목숨을 잃었다.

현장의 목소리는 험악하기만 하다.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혼란이 초래되고 있다. 심지어 공포 분위기 마저 감지됐다.

22일 대구지역 일선 한 의원에선 독감 예방접종 안전성을 묻는 문의와 함께 접종 예약을 취소하는 전화가 쇄도했다.

지역 유명 맘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코로나보다 무서운 독감백신’, ‘백신을 맞을바에는 독감에 걸려서 죽겠다’ 등 백신에 대한 공포와 불안에 대한 글들이 줄을 이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 가능성으로 독감 백신접종 필요성이 강조된터라 혼란이 더 커지고 있다.

급기야 이날 오후 경북 포항시가 독감 예방접종을 일주일간 유보할 것을 권고하고 나섰다.

포항시는 23일부터 29일까지 독감 예방접종 보류, 민간 의료기관에도 안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예방접종 유보를 권고했다.

‘독감 예방접종 긴급회의’를 열고 최근 독감 예방접종에 따른 사망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예방접종을 유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 등 안전성에 대한 근거가 확보되면 예방접종을 실시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또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만큼 민간 의료기관에서도 안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일주일간 유보해 줄 것을 권했다.

보건당국은 속히 명확한 사인을 밝혀내 독감백신에 대한 불신과 불안감을 없애야 한다. 만약 시간이 걸린다면 그 기간 동안 사람들을 막연한 두려움 속으로 몰아넣는 일은 해서는 아니 된다.

현 시점에서 질병관리청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적어도 사람들을 더 이상 이른바 독감 백신 접종 ‘랜덤 선택’으로 몰아넣지는 말아야 하는 것이다.

가장 시급한 문제로, 국민들 마음을 안정시킬 수 있는 처방전을 내놓는 일이 급선무라고 본다.

[헤럴드경제 / 대구경북취재본부장]

kbj765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