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윤석열, 이날만 기다린 듯 '격정 발언'…"檢총장, 법무 장관 부하 아냐"

  • 尹, 대검 국정감사서 작심한 듯 발언
    秋 장관 직격 "이런 식 인사는 없었다"
    秋·尹 갈등 넉 달 만에 정점 치닫을 듯
  • 기사입력 2020-10-22 16: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잠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것은 비상식적입니다."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닙니다."

"이런 식의 인사는 없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작심한 듯 발언을 쏟아냈다. 윤 총장은 그간 범여권의 공세에 대해 대체로 침묵으로 일관해왔다.

윤 총장은 먼저 '검사 술 접대 로비' 의혹이 불거진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과 가족·측근 비위 의혹 수사를 지휘하지 말라고 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저격했다. 그는 "중범죄를 저질러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며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예외적으로 외청이라고도 하지만, 과거에는 외청이라고 얘기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의 이번 발언은 추 장관의 이틀 전 수사지휘권 행사를 바로 수용한 일과는 결이 다른 것이다.

그는 국감 시작과 함께 라임 사건 수사책임자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며 사의 표명의 글을 올린 것을 인용했다. 박 검사장의 글에는 라임 사건 수사 지휘에서 윤 총장을 뺀 추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해 불만이 담겨 있었다.

22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외출을 위해 경기도 정부 과천청사 내 법무부 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 국정 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다양한 표정으로 답변하거나 질문받고 있다. [연합]

윤 총장은 지난 1월 추 장관이 취임한 후 단행된 검찰 인사에도 불쾌함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법무부가 사실상 대검을 배제하고 일방적으로 검찰 인사를 했다면서 "이런 식의 인사는 없었다"고 했다.

추 장관의 '성찰과 사과' 요구를 놓고는 "능력이 부족해, 대형 금융사기범들을 신속히 수사해 울분을 빨리 못 풀어드린 점은 사과한다"고 했다. 그는 또 "도대체 무슨 근거로 검찰총장도 부실 수사에 관련돼 있다고 발표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당시 대검찰청이 해명에서 쓴 표현인)'중상모략'은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였다"고도 했다. 추 장관이 지적한 라임 사건에서 부실수사 의혹을 비껴갔다는 데서 사과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읽혀진다.

윤 총장은 여권에서 제기되는 사퇴 압박에 대해선 "임기는 국민과 한 약속이며 임명권자(대통령)의 말씀도 없다"며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소임을 다하겠다"며 자진 사퇴의 뜻이 없다고 못 박았다.

윤 총장의 이번 발언들로 인해 추 장관도 어떤 방식이든 후속 대응에 나설 가능성이 있어보인다.

추 장관은 지난 19일 수사지휘권 발동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라임 사건과 관련해 검사·야권 정치인의 부실 수사 의혹을 제기하며 윤 총장을 압박한 바 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