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윤석열 "조국 수사, 굉장한 고민…힘들고 어려웠다"

  • 기사입력 2020-10-22 16: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은 2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저 자신도 사실 굉장히 힘들고 어려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출석해 조 전 장관 측의 표창장 위조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수사를 통해 정치에 개입했다'는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박상기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조 전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박상기 장관이 압수수색 당일 날 저를 좀 보자고 해서 뵈었는데 임명권자도 아닌 그분한테 그런 말씀을 드린 게 아니다"라며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겠냐고 여쭤보셔서, 제가 조심스럽게 '이게 야당이나 언론에서 이렇게 의혹을 제기하는데 여기서 사퇴를 하신다면 좀 조용해져서 저희도 일 처리를 하는데 재량이 생기지 않겠나'라고 의견을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표창장 이런 문제는 지금 재판 중이고, 법정에서도 설명하고 있기 때문에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서 말씀드릴 수는 없다"면서도 "한 말씀만 드리고 싶은 것은 제가 조국 전 장관과 개인적으로 친밀하지 않지만 이 수사를 해야 되는지 말아야 되는지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저도 인간이기 때문에 굉장한 고민을 했다"고 답했다.

윤 총장은 또 '대통령의 독대를 요청한 사실 있느냐'는 김 의원의 질의에 "없다"고 선을 그었다.

re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