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살벌한 법사위 국감장…"옛날엔 나한테 안그러더니" 할 말 다 하는 윤석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은 질의 시작부터 설전을 벌였다.

22일 법사위 국감장에서 박범계 민주당 의원이 윤 총장에 "윤석열의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하자 윤 총장은 "그것도 선택적 의심 아니냐"고 쏘아 붙였다.

윤 총장은 이어 "과거에는 저에 대해서 안 그러시지 않았냐"고 했다.

이어 같은 당의 박주민 의원이 야당 의원들이 연루됐다는 첩보에 대해 반부패수사장을 거치지 않고 보고를 받은 데 대해 질의하자 "지금 보고 체계와 사건 처리할 때 결재 라인하고 두 개를 혼돈해서 말씀하신다"며 "중앙지검에서 형사부에 배당된 사건은 법조인 비리 말고는 검사장한테 올라오는 게 없다. 이건 보고체계다. 보고라는 건 수사하는 사람들이 총장만 알고 계셔야 할 때는 직보했다"고 해명했다.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