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선주협회 "포스코 물류 자회사 계획 철회해야"

  • 포스코 회장에 건의문 보내
    "철 제품 수송 해운업 가능"
  • 기사입력 2020-10-21 15: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한국선주협회가 포스코 그룹의 물류자회사 설립 계획 철회를 최정우 포스코 회장에 촉구했다.

한국선주협회는 21일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에게 해운물류산업 생태계 보전과 상생발전을 위해 물류자회사 설립계획을 전면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국선주협회는 이날 건의문에서 "포스코는 지난 5월 물류자회사 설립은 국내 물류생태계 교란과 무관하며, 일자리 창출을 통해 국가 물류경쟁력을 향상시킨다고 강조했지만 이는 억지주장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어 선주협회는 "포스코의 신설 물류자회사는 임직원 급여와 운영비 등을 보전하기 위해 속칭 통행세라 불리는 수수료 수입을 취할 수밖에 없다"며 "물류기업을 쥐어짤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주장했다.

포스코의 해운업 진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해운법은 제철원료에 대한 자가수송만 규제하고 있어 철제품 수송을 위한 해운업 진출은 지금도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회사에 대한 포스코 지분이 40%에 못미치는 경우는 원료도 운송할 수 있으므로 해운업 진출이 법으로 불가능하다는 포스코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도 했다.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신설은 포스코 화물운송을 맡고 있는 해운기업의 수익을 악화시키고 이는 연쇄적으로 하역, 예선, 도선, 강취방 등 제반 항만부대사업에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게 선주협회의 설명이다. 이 과정에서 제일 먼저 타격을 받게 되는 것은 수많은 임금근로자의 수입 감소와 일자리 상실이라며 자회사 설립철회를 요청했다.

이런 취지로 해운, 항만, 해양관련 55개 단체가 가입된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도 포스코에 물류자회사 설립철회를 요청한 바 있다. 부산항발전협의회, 항만물류협회도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한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 전국해상산업노동조합연맹 등 노동계에서도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김영무 한국선주협회 상근부회장은 “포스코는 우리 해운산업이 세계 5위로 성장할 수 있었던 근간이었던 것처럼 앞으로도 우리 해운물류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해 철강산업을 비롯한 모든 산업과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서로 상생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했다.

한편 국회 농해수위는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과 관해 오는 26일 국정감사에 한국선주협회와 포스코를 각 참고인과 증인으로 선정하여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