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한국은행 정초석, 안중근의사가 저격한 이등박문 글씨 확인

  • 21일 관계 전문가 고증, 종합 관리방안 마련 예정
    건국초 지우려 했다는 추론 눈길…종합대책 마련키로
    한국은행 전신 조선은행, 일제의 경제 침탈 거점 악용
  • 기사입력 2020-10-21 14: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은행 본관 정초석 글씨는 안중근 의사가 한민족의 이름으로 저격한 이등박문(伊藤博文:이토 히로부미)의 글씨라는 고증이 나왔다.

이토 히로부미는 19세기 후반 일본 초대총리를 지낸뒤, 1905년엔 조선총독의 전신인 통감을 지내다가 안중근의사가 한국침략의 주범으로 여겨 민족의 뜻을 모아 하얼빈 역에서 저격, 사살한 인물이다.

한국은행 정초석. 이등박문 이름을 지운 흔적이 있다.

21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사적 제280호 서울 한국은행 본관 정초석의 ‘정초(定礎)’글씨가 이토 히로부미가 쓴 글씨라는 주장이 제기되어 국민적 관심이 많음에 따라 이를 명확히 확인하기 위해 문화재청이 서체 관련 전문가 3인으로 현지조사 자문단을 구성, 10월 20일 현지조사를 시행했다

현지조사에는 지금까지 입수된 “일본 하마마츠시 시립중앙도서관 누리집”에 있는 이토 히로부미 붓글씨와 최근 확보된 1918년 조선은행 영문잡지 “Economic Outlines of Chosen and Manchuria” 게재 이등박문 이름의 정초석 사진 등 자료를 참고했다.

고증 결과 정초석에 새겨진 ‘定礎 ’두 글자는 이토 히로부미의 묵적(먹으로 쓴 글씨)과 왼쪽 위에서 오른쪽 아래로 비스듬하게 내려쓴 획 등을 종합해 볼 때 이토 히로부미의 글씨에서 나타나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그의 글씨임을 확인하였다.

아울러 글씨 새기는 과정에서 획 사이가 떨어져 있어야 하는 부분이 붙어 있는 등 획을 정교하게 처리하지 못한 점, 붓 지나간 자리에 비백(빗자루로 쓴 자리같이 보이는 서체)을 살리지 못한 점 등 일부 필획에서 서예의 특징을 잘 살리지 못하는 등 정교함이 부족하다는 의견도 함께 제시되었다.

특이사항으로는 정초석에서 정초 일자와 이등박문 이름을 지우고 새로 새긴 “융희(隆熙) 3년 7월 11일”(1909.7.11.) 글씨가 이승만 대통령의 필치로 보인다고 의견이 제시 되었으나 정확한 기록은 없는 상태이며, 아마도 해방 이후 일본 잔재를 없애고 민족적 정기를 나타내기 위해 이승만이 특별히 써서 석공이 새긴 것이라 추정하고 있다. 융희(隆熙)는 1907년부터 사용된 대한제국 마지막 연호이다.

1918년 조선은행이 간행한 영문잡지

문화재청은 이번에 확인된 정초석 글씨에 대한 고증결과를 서울시(중구청)와 한국은행에 통보할 예정이며, 한국은행이 내부 검토 후 정초석 글씨에 대한 안내판 설치나 ‘정초’ 글 삭제 등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를 신청하면 문화재청은 관계전문가 등 다양한 의견수렴과 문화재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종합적으로 관리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울 한국은행 본관은 1907년에 착공, 1909년 정초 후 1912년 조선은행 본점으로 준공된 건축물로, 일제는 이를 통해 우리나라 경제 침탈을 자행하였으며, 광복 후 1950년 한국은행 본관이 되었고, 1987년 신관이 건립되면서 현재 화폐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