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트럼프, 바 법무에 ‘바이든 부자 조사’ 촉구

  • “선거 전에 사실 알려야 한다”
    ‘우크라 스캔들’ 대선 쟁점화
    법무부 내부 반발로 답변 안해
  • 기사입력 2020-10-21 11: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와 그의 아들에 대해 제기된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법무부가 나서 조사해야 한다고 20일(현지시간) 주장했다. [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 경쟁자인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와 그의 아들 헌터가 연루된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법무부가 빨리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선이 막바지 이 사안을 쟁점화하는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출연해 “(헌터의 우크라 스캔들은) 중대한 부패”라며 윌리엄 바 법무부 장관이 수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 장관은 행동해야 하고, 빨라야 한다”면서 “선거 전에 사실을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대선 전까지 결과물을 내놓으라는 압박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의혹은 뉴욕포스트가 지난 14일 보도한 기사 내용으로, 이 매체는 헌터가 2015년 이사로 재직했던 우크라이나 에너지회사 ‘부리스마 홀딩스’ 측 인사를 바이든 후보에게 소개했다고 전했다. 뉴욕포스트는 헌터의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북에서 발견한 이메일을 근거로 제시하며 우크라 스캔들의 ‘스모킹 건(명백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즉각 쟁점화를 시도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엔 연방수사국(FBI)이 바이든 부자를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날 애리조나주 유세장에서는 바 장관을 “매우 훌륭하고 공정한 사람”이라고 칭찬하며 조사를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공화당 소속 하원의원 11명도 지난주 공개적으로 해당 의혹에 대한 법무부의 특별검사를 요청하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마치 2016년 민주당 대선 주자였던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을 겨냥해 “감옥에 가둬라”라고 공격한 것을 연상케 한다. 제기된 의혹의 신빙성과 상관 없이 자기 주장을 무차별적으로 펼치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주요 언론은 뉴욕포스트의 보도가 검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있으며,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주요 소셜미디어(SNS) 업체들은 해당 기사 공유를 금지한 상태다.

법무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뜻대로 움직일지는 미지수다. 법무부는 대통령의 공식적인 수사 촉구에 대해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AP통신은 대선 막바지 승리를 위해 법무부까지 동원하려는 것에 대한 법무부 내부의 반발 기류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 바 장관이 선거가 가까워질 수록 커져가는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개입 확대 요구에 대한 질문을 피하려 언론을 기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선거를 이유로 경쟁자의 가족을 조사하라고 정부 인사를 압박하는 대통령의 보기 드문 노력”이라고 지적했다.

공화당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공화당 여론조사 전문가인 프랭크 룬츠는 22일 마지막 TV토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승기를 되찾기 위해 ‘한방’을 터뜨려야 한다면서도 헌터 이슈에 집중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누구도 헌터에 대해 신경 쓰지 않는다”면서 경제나 일자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처럼 사람들이 관심 있는 사안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우영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