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금태섭 “편가르기·내로남불·말뒤집기…민주당을 떠난다”
“민주당 ‘편가르기’만…변화가 없어서 탈당 결심”
중도 색채 강한 소신파…재보궐 선거 핵심 변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당의 징계 처분을 받았던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탈당을 선언했다. 사진은 지난 2월 18일 의원총회에 참석한 금태섭 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여권의 대표적인 소신파로 꼽히는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여당을 신랄하게 비판하며 전격 탈당을 선언했다. 금 전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에서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다.

또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며 “우리 편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에게는 가혹한 ‘내로남불’, 이전에 했던 주장을 아무 해명이나 설명 없이 뻔뻔스럽게 바꾸는 ‘말 뒤집기’의 행태가 나타난다”고 여당을 비판했다.

금 전 의원의 탈당으로 정치권으로 벌써부터 들썩이고 있다. 금 전 의원이 중도 색채가 강한 만큼 향후 내년 서울·부산 시장 등 재보궐 선거의 주요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일각에선 금 전 의원이 서울 시장 후보 등 야권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이에 대해 금 전 의원은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탈당과 관련해 상의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으며 “앞으로 뭐할 지에 대해선 다음에 말씀 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