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LG생활건강 닥터그루트 누적 판매량 1000만개 돌파

  • -“두명 중 한명 닥터그루트 탈모샴푸 사용”
  • 기사입력 2020-10-20 10: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생활건강 탈모케어 브랜드 닥터그루트 [LG생활건강 제공]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LG생활건강 탈모케어 브랜드 닥터그루트가 출시 3년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개를 돌파했다.

20일 LG생활건강에 따르면 닥터그루트는 올해 10월 누계 기준 2017년 대비 5배 이상 판매했다. 누적 판매량은 1000만개를 넘어섰다. 1분에 약 5.5개 꼴로 팔린 셈이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8월 기준 전체 샴푸시장 중 탈모케어는 약 13%를 차지한다. 닥터그루트 시장 점유율은 약 6%다. 두 명 중 한 명 꼴로 닥터그루트 탈모샴푸를 사용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닥터그루트는 개인의 모발과 두피의 타입에 따라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는 탈모 전문 브랜드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기존의 탈모 제품의 콘셉트에서 벗어난 감각적인 디자인과 매력적인 향기로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사로잡았다”며 “오랫동안 샴푸의 잔향을 유지시키는 특허 기술로 정수리 냄새, 두피 트러블 등으로 고민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닥터그루트는 7월 중국 탈모샴푸 시장에 진출했다. 대표 제품인 탈모증상 집중케어 라인은 중국에서 탈모 특수 허가를 받았다. 티몰과 라이브커머스 등 온라인 채널에서 판매하고 있다. 양차오웨(양초월)를 글로벌 모델로 발탁, 중화권 소비자들과 활발한 소통을 할 예정이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