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국민 61.5% “모병제 도입 찬성”…여성징병제 52.8% 찬성

  • KBS 공영미디어 연구소 조사
  • 기사입력 2020-10-19 19: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국민 10명 중 6명은 모병제 도입에 찬성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성 징병제에는 2명 중 1명이 찬성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KBS 1TV 시사 프로그램 ‘시사기획 창’은 KBS 공영미디어 연구소와 함께 자사 국민패널 1012명을 대상으로 병역제도에 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1.5%는 모병제 도입에 찬성한다고 답했다고 19일 밝혔다. 반대 의견은 28.8%였다.

모병제에 찬성하는 근거로는 ‘전문성을 높여 국방력을 강화하기 때문(32.9%)’, ‘인구 감소를 대비한 병역 구조 개편의 필요성 때문(21.8%)’ 등이 높은 응답을 보였다.

반면 모병제에 반대하는 근거로는 ‘남북 대치 상황(33.4%)’을 꼽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지원자가 많지 않아 모집이 어려울 것(28.4%)’이 뒤를 이었다.

모병제를 도입할 경우 적정 월급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1.6%가 200만원 미만을 들었고 39.3%는 200만~250만원 미만이라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30~40대에서, 정치 성향별로는 진보 성향에서 모병제 찬성 비율이 높았다고 KBS는 밝혔다.

또한 응답자의 52.8%는 여성 징병제 도입을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반대는 35.4%였다. 여성 징병제 도입을 찬성하는 집단은 남성(66.3%), 보수 성향(56.5%), 군필·수행 중(66.7%)이었다.

그룹 ‘방탄소년단’을 중심으로 촉발된 대중문화예술인에 대한 병역 혜택에 대해선 반대 의견이 47%로 찬성(44.7%)보다 많았다.

조사는 지난달 22일부터 24일까지 KBS 국민 패널을 이용한 인터넷 설문으로 이뤄졌으며 2020년 8월 주민등록통계 기준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 후 무작위 추출에 의해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