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얼빠진 국책기관?…박수영 “분서갱유” vs 이재명 “사과할 일 아냐”

  • 행안위 국감, 조세연 ‘지역화폐’ 보고서 논쟁
    박수영 “최대 자치단체장이 학자 입에 재갈”
    이재명 “조세연, 명백한 정치적 발언한 것”
  • 기사입력 2020-10-19 18: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역화폐의 효과에 대해 부정적 연구결과를 내놓은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을 향해 “얼빠진 국책연구기관”이라 비난했던 것에 대해 “사과할 일까지는 아니다”고 밝혔다.

경기도 행정1부지사를 지낸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경기도 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를 향해 “(이 지사가) 조세연은 ‘얼빠진 국책연구기관’, ‘청산해야 할 적폐’, ‘엄중문책해야 한다’는 글을 쓴 적이 있다”며 “최대 자치단체장이 학자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적폐니 문책이니 이런 단어를 쓰는 것은 공직자로서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사자인 박사님(송경호 조세연 부연구위원)이 나와 계시니까 쿨하게 사과하실 의향이 없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표현이 과했던 것은 분명하다”면서도 “조세연의 연구내용 자체, 발표 후에 지방정부 정치인들의 치적을 위한 사업이라고 한 것을 (고려했을 때) 사과할 일 까지는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연구 내용 자체가 엉터리라고 한 것은 아니다”며 “연구원들이 객관적 사실을 전해야 하는데 지역화폐를 ‘정치적 목적’이라고 단정한 것은 명백한 정치적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즉각 “지사님과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학자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경기도판 분서갱유라고 생각한다. 학자들끼리 싸우게 만들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박 의원은 또, “(지역화폐로 인해) 대형마트의 매출을 골목마트로 이전시키는 효과는 발생한다고 하는데, 이들이 모두 대기업 유통이라고 생각하면 안된다”고 지적키도 했다.

이어 “전국 대형마트에 물건을 납품하거나 입점해 매대를 운영하는 중소기업, 자영업자, 농업법인이 92%에 달한다”며 “이분들이 대형마트에 근무한다는 죄로 생계를 위협받아서야 되겠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이 지사를 향해 “앞으로는 1차원적으로 우리 편, 내 편 쪼개지 말고 실제로 내용을 보면 섞여있다. 잘 반영해달라”며 “지역간 소득 이전 효과가 없다면 지역화폐라고 이름 붙이지 말고 골목상품권이라고 이름을 바꿔야 맞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