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대규모 신규 채용 첫 출근

  • 19일부터 한라대학교에서 서비스 교육 시작
    향후 모두 3100여명 신규 채용 인력 근무
  • 기사입력 2020-10-19 16: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제주도 최고층 리조트 시설인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12월 개장을 앞두고 직원 교육을 시작하는 등 개장 준비를 시작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달 말 입사통보를 받은 신규 직원 200여명이 19일부터 제주 한라대학교 금호세계교육관으로 첫 출근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드림타워 인근에 임시 사무실을 개설한 이래 그동안 주로 경력직원들을 꾸준히 뽑아왔지만 신규 직원들을 대규모로 채용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관광개발은 오는 26일 800명에 이어 11월에는 700명의 신규 직원들이 추가로 출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 중에는 제주고와 한림공고 등 특성화고 출신 23명과 함께 도내 중장년 및 경력단절 여성 23명도 포함돼 있다.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에 모두 3100여명의 신규 채용 인력이 근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출근을 시작한 직원들은 객실과 식음 및 조리 부문의 경력 및 신입 직원들로 회사 소개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실무교육 및 트라이얼 런(Trial Run) 등 4단계의 교육과정을 밟는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첫날 오리엔테이션에서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에 대한 소개, 그랜드 하얏트 호텔 브랜드 교육 및 법정 필수 교육을 시작으로 코로나19 시대에 고객이 믿고 찾을 수 있는 호텔이 되기 위한 행동수칙 등을 교육한다.

부문별 실무교육에서는 각 부서의 전담 트레이너로들부터 업무와 관련된 지식 전반에 대해 집중적으로 교육받으며, 직무수행에 필요한 시스템 교육도 함께 받는다. 이후 본인이 근무할 부서의 매니저들과 실습형 교육을 반복적으로 학습하면서 서비스 능력을 높인다. 마지막으로 트라이얼 런 단계에서는 실제 오픈 상황과 동일하게 다양한 시나리오를 연습하며 오픈에 만전을 기하게 된다.

객실부문에 신입 직원으로 입사한 제주 출신의 김진녕 (29) 씨는 “코로나 때문에 걱정이 많았는데 이런 좋은 일자리를 갖게 돼 정말 기쁘다”면서 “드림타워가 제주도를 대표하는 관광 명소로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신입 직원들이 첫 출근해 서비스 교육을 받고 있다. [롯데관광개발 제공]

jumpcu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