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NCT, 일주일만에 121만장 팔렸다…밀리언셀러 등극

  • 기사입력 2020-10-19 11: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NCT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완전체로 돌아오는 그룹 NCT의 새 앨범이 밀리언셀러에 올랐다. 발매 1주일 만에 무려 121만장이 팔렸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NCT가 지난 12일 발매한 정규 2집 ‘엔시티 - 더 세컨드 앨범 레조넌스 파트1’(NCT - The 2nd Album RESONANCE Pt.1)이 18일까지 총 121만6098장의 판매고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중 국내 음반 판매량이 81만5628장이고, 국내 실시간 음반 차트에는 집계되지 않는 중국, 미국 등 해외 판매량이 40만470장이다. 이 앨범은 발매 전날인 지난 11일까지 선주문량 112만장을 기록했다.

이로써 NCT는 올해 발매된 NCT 127의 정규 2집 누적 판매량이 147만여 장, NCT 드림(DREAM) ‘리로드(Reload)’ 앨범이 67만여 장, 지난해 중국에서 데뷔한 신인그룹 WayV의 정규 1집 등이 28만여 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도합 363만장(이상 10월 18일 기준)을 돌파했다.

NCT는 SM이 선보인 초대형 다인원 보이그룹으로, 멤버의 영입이 자유롭고 멤버 수 또한 제한이 없는 독특한 형태로 운영된다. NCT라는 이름 아래 NCT 127, NCT 드림, NCT U, WayV(웨이션브이) 등 다양한 조합의 유닛이 활동하고 있다.

이번 앨범은 기존 NCT 멤버 21명과 앞으로 선보일 새로운 NCT 팀에서 활동할 쇼타로, 성찬을 합해 총 23명이 참여했다.

SM은 “NCT라는 브랜드 아래 기존 팀은 물론 향후 론칭할 새로운 팀까지 멤버 수와 국경, 현실적인 제약을 뛰어넘는 무한한 활동 영역을 개척하고, ‘NCT 브랜드’의 가치와 파워를 성장시키는 활약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