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코로나 우울’, 한국수어로 이렇게

  • 기사입력 2020-10-19 1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체부 제공]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코로나 우울’, ‘후유증’을 표현하는 여러 수어 표현 중에서 정부 브리핑 수어통역에서 사용할 권장안을 선정했다.

현재 ‘코로나 우울’, ‘후유증’ 각각에 대해 여러 수어 표현이 혼재되어 있어 그 뜻을 바로 알기 어려워 새수어모임에서 이들에 대한 권장안을 마련했다.

‘코로나 우울’의 수어 권장안은 ‘코로나’와 ‘우울’ 수어가 결합된 형태이다. ‘후유증’은 단어의 의미를 설명하는 방식의 표현을 비롯해 다양한 수어가 사용되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간결하고 명확하게 개념을 표현하는 두 가지 표현이 권장안으로 선정됐다.

후유증 권장안 1은 직역을 할 경우 ‘병이 아직 완치되지 않았다’는 의미이지만 또 다른 의미인 ‘후유증’으로도 널리 사용되고 있다. 후유증 권장안 2는 ‘병으로 인해 몸이 계속 불편한 상태’를 표현해 ‘후유증’의 의미를 나타낸다.

수어 권장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국립국어원 사이트(http://www.korean.go.kr)의 ‘수어/점자 〉 수어 〉 새수어’에서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yj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