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완패’ 정찬성, “3·4라운드 기억 없다” 대미지 고백

  • 기사입력 2020-10-19 09: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르테가의 백스핀 블로를 허용하는 정찬성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33)이 UFC 페더급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에서 한계를 드러내며 무너졌다. 경기 때 입은 대미지가 컸던 그는 “3·4라운드가 기억에 없다”고 고백했다.

정찬성은 1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서 브라이언 오르테가(29·미국)에게 5라운드 50-45 심판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2013년 조제 알도 전 이래 군 제대후 처음 잡은 타이틀샷 기회를 허망하게 날려버렸다. 오르테가가 현 챔프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와 타이틀전을 벌이게 됐다.

그래플링 대신 잽과 로킥으로 아웃복싱을 벌인 오르테가에 전혀 대처하지 못 한 게 패인이었다. 본인이 치려 했던 카운터 대신 되레 2라운드 카운터 엘보를 허용하며 실신 직전에 몰리기도 했다.

정찬성은 경기가 끝난 후 자신의 SNS에 “5라운드 1분쯤 남았을 때 정신이 돌아왔다”며 대미지 후유증으로 기억이 소실됐다고 털어놨다.

yj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