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대검 "법무부, 검찰총장 중상모략"

  • 라임 폭로 이후 추미애 vs 윤석열 대립 격화
    19일 서울고검 국정감사 앞두고 설전…감찰 및 수사 예고
  • 기사입력 2020-10-18 15: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미애 윤석열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대검찰청이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법무부의 문제제기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18일 대검찰청은 “윤석열 검찰총장은 '라임 사건' 수사 전반에 대하여 수차례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 특히, '야권 관련 정치인 의혹'은 그 내용을 보고받은 후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고 이에 따라 현재도 수사 진행중에 있는 사안이다"고 했다.

이어 "'검사 비위 의혹'은 16일 언론보도를 통해 최초로 인지하게 됐고 그 즉시 남부지검에 김봉현 조사 등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고, 17일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하여 재차 지시를 한 바 있다"고 했다.

대검 측은 "라임 사건 수사검사 선정은 기본적으로 남부지검의 소관사항이고 다만 외부파견 검사의 경우는 최근 옵티머스 사건의 예와 같이 법무부, 대검, 남부지검이 협의해서 결정했다"며 "윤 총장이 이와 같이 해당 의혹들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음에도 이와 반대되는 법무부의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 없으며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법무부는 "16~18일 사흘간 라임자산운용 사건 관련 스타모빌리티 김봉현 대표에 대한 직접 감찰조사를 실시해,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검사 및 수사관에 대한 향응 및 금품수수 비위’,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에 대한 억대 금품로비’ 등의 의혹에 대해 김봉현 대표가 '여권인사 비위' 의혹과 함께 검찰에 진술했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아니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했다.

이어 "윤 총장이 라임자산운용 사건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수차 밝혔음에도, 야권 정치인 및 검사 비위에 대하여는 구체적인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 등 그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는 점 및 현재까지의 감찰조사 결과와 제기되는 비위 의혹의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재 진행 중인 감찰과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음을 알린다"고 했다.

jin1@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