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라임·옵티머스, 특검이냐 공수처냐

  • 국민의힘 "검찰, 증거인멸 시간 다 줘” 연일 강공
    더불어민주당 “공수처 수사 대상 1호"
  • 기사입력 2020-10-18 13: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조6천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 [연합]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로비 의혹이 제기된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청와대·여당 인사 로비 의혹’이 제기되는 옵티머스자산운용 사태를 두고 정치권이 연일 공방을 벌이고 있다. 야당은 특검이 필요하다고 공세를 펴는 가운데 여당은 공수처와 검찰개혁을 언급하고 있다.

18일 국민의힘은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두고 "픽션보다 더 저질인 논픽션"이라며 특검 도입을 재차 압박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통령의 두 차례 엄한 지시보다 더 정국을 좌지우지하는 것이 피의자의 한마디"라며 "미꾸라지 몇 마리가 검찰의 물을 흐려 걱정이라면, 특검이 있다"고 말했다.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주범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도 금품 로비를 했으며, 현직 검사에게도 술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옥중 입장문'을 겨냥한 것이다. 배 대변인은 "이 막장 드라마의 제작자와 집필진이 손을 털고 유유히 나가는 동안, 배우들과 엑스트라만 출구를 못 찾고 피눈물 흘리고 있다"며 "'라스 게이트'는 특검이 답"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검찰이 초기에 압수수색을 빨리해서 필요한 증거를 확보해야 하는데 증거인멸 시간을 다 줬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이나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검사장 출신 유상범 의원은 전날 밤 페이스북에서 "서울남부지검도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이 국민의힘 현역 의원 2명은 아니라고 언론에 확인해줬다"며 세간에 자신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에 명확히 선을 그었다.

유 의원은 김봉현 전 회장 입장문에 대해 "자신이 쓴 입장문과 다른 증언을 해놓고 뒤늦게 언론에 공개하는 것도 너무 어색하다"며 "내용도 조금만 확인하면 허점투성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범죄자가 작성한 엉성한 입장문으로 국회에서 더는 볼썽사납게 의혹 제기하며 정쟁할 것도 없다"며 "검찰도 (김 전 회장의) 입장문으로 신뢰를 잃었다. 특검으로 진실을 가리자"고 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공수처 도입과 검찰 개혁을 언급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공수처 수사대상 1호로 김봉현 폭로사건이 돼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며 "일리 있는 주장"이라고 했다.

검찰 내부에 이 사건과 연루된 사람이 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인데, 지금까지는 검찰이 수사하지 않을 경우 대안이 없었던 만큼 공수처가 필요하다는 사실이 더 여실히 드러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송영길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검찰이 강기정 전 수석을 잡기 위한 조작을 하고 검찰, 야당 정치인들에 대한 로비 진술을 묵살했다면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지원사격에 나섰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