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재명 정책홍보비 2년간 256억…지역화폐·기본소득 집중

  • 지역화폐·기본소득, 집행 총액의 43%
    올해 코로나19 극복 홍보비 16% 불과
    같은 기간 지역화폐·기본소득 47% 차지
  • 기사입력 2020-10-18 10: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경기도가 이재명 지사 임기 2년 1개월 동안 집행한 홍보비가 256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는 이 지사가 임기를 시작한 지난 2018년 7월부터 올해 8월까지 256억4600만원의 홍보비를 집행했다.

이는 앞서 남경필 경기지사 당시 2년(2016∼2017년)간 집행된 홍보비 142억3000만원의 두 배에 가까운 규모다.

연간 홍보 예산액은 2016년 64억3000만원에서 2017년 77억9000만원, 2018년 107억2000만원, 2019년 117억2000만원, 2020년 126억원 등으로 꾸준히 늘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실 제공]

올해의 경우 지난 8월까지 예산 126억원 중 77억3000만원을 집행했다.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1년 8개월간 내역을 살펴보면, 경기 지역화폐 홍보에 36억1700만원을 사용했다. 전체 집행액 192억7000만원의 약 19%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기본소득’ 홍보에는 47억1000만원(약 25%)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지역화폐와 기본소득, 이 지사의 2대 정책 홍보에만 83억3000여만원을 집행, 같은 기간 집행 총액의 43%를 집중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했던 올해 8개월간의 집행 내역을 살펴본 결과, 재난대응캠페인 및 코로나19 극복 명목으로 집행된 홍보비는 12억3000만원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는 같은 기간 집행 총액 77억3000만원의 16% 수준이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의원실 제공]

반면, 이 기간 동안 지역화폐와 기본소득에 대한 홍보비는 각각 12억4000만원, 24억원으로, 두 정책 홍보비 총액은 36억4000만원, 전체의 47%를 차지했다.

이 지사는 최근 미국 ‘타임’지에 기본소득 광고를 실으며 약 1억원의 광고비를 사용해 비판 받고 있다. 박 의원은 경기도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 4월 유럽TV채널 ‘유로뉴스’에 도정홍보 내용으로 1억1500만원을 집행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홍보 예산의 수익자는 국민이어야 한다”며 “코로나19 위기 하에서 정치인의 정책 홍보에 과다한 예산을 집행하는 것은 상당히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는 본인의 정책 홍보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며 “도민의 세금을 개인 정책 홍보에 사용하는 것이 이 지사가 주장하는 공정인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