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뷸러 6이닝 무실점+시거-터너 백투백홈런포 다저스 6차전 3-1 승리…승부는 7차전으로

  • 기사입력 2020-10-18 09: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다저스의 희망' 코리 시거(오른쪽)가 18일 열린 6차전에서 1회 선제 솔로홈런을 터뜨린 뒤 환호하며 홈으로 돌아오고 있다./AP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1승3패에서 2연승, 다저스가 기사회생하며 월드시리즈 진출의 희망을 되살렸다.

메이저리그 LA 다저스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승부를 7차전으로 끌고 갔다.

다저스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NLCS 6차전에서 애틀랜타를 3-1로 눌렀다. 워커 뷸러의 눈부신 호투와 '크레이지모드'인 코리 시거의 활약이 돋보였다.

7전4승제 시리즈에서 1승 3패로 탈락 위기에 몰렸던 다저스는 2연승을 거두면서 최종 7차전에서 애틀랜타와 월드시리즈 티켓을 다투게 됐다.

시거는 0-0이던 1회말 1사에 애틀랜타 투수 맥스 프리드의 커브를 받아쳐 선제홈런을 기록했다. 이번 NLCS에서만 5번째 홈런. 이어 등장한 저스틴 터너가 백투백 홈런을 터뜨리며 순식간에 분위기를 다저스로 끌어왔다. 이어 코디 벨린저의 적시타까지 나오면서 3-0 리드를 잡았다.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는 6이닝 동안 7개의 안타를 내줬지만 한점도 내주지 않으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2회 무사만루 위기를 삼진 2개와 땅볼유도로 막아낸게 돋보였다.

뷸러는 2회초 무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오스틴 라일리, 닉 마케이키스를 연속 삼진 처리하더

애틀랜타는 뷸러가 물러난 뒤 7회 1점을 냈지만 더 이상의 추격에는 실패했다.

다저스와 애틀랜타는 19일 최종 7차전 승부를 펼친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