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빈곤·고독에 심각해진 ‘노인 범죄’…10년새 흉악범죄 184% 증가

  • 10년대 재산범죄 87%·폭력범죄 24%
  • 기사입력 2020-10-18 09: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최근 10년간 고령자 범죄가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 빈곤과 고독이 심화되면서 벌어진 현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8일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이 법무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9∼2018년 만 65세 이상 고령자가 저지르는 주요 범죄의 발생비(10만명당 발생 건수)가 모두 증가했다.

만 65세의 교통범죄 발생비는 2009년 301.8건에서 2018년 488.3건으로 62% 증가했고, 같은 기간 재산범죄 발생비도 229.3건에서 429건으로 87% 늘어났다. 폭력범죄 발생비는 190건에서 235.2건으로 24%, 흉악범죄 발생비는 9.3건에서 26.5건으로 184% 각각 증가했다.

고령자 범죄의 증가로 인해 교정시설 수용자 중 65세 이상 비율도 2016년 4.2%에서 올해 8월 5.7%로 5년간 1.5%포인트 증가했다.

점차 증가하고 있는 고령자 계층이 경제적·심리적 어려움에 놓이면서 범죄 증가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백 의원은 "2017년 기준으로 한국의 66세 이상 은퇴 연령층의 상대적 빈곤율은 44%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로 프랑스·노르웨이의 10배가 넘는다"며 "고령자가 겪는 경제적 빈곤, 사회적 고립 등은 범죄로 이어질 위험성이 높다. 고령자의 고용을 촉진하고 사회관계 연결망을 구축할 방안 등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jin1@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