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일반
  • 같은 문화재 재해 되풀이, 수리·보수 몇 군데 ‘회전문’ 선정

  • 이상헌 의원 국감서 문화재청 재해대책 부실 질타
    남해 다랑이논 3회 반복…보강내용 정리도 안돼
    제주 성읍민속마을,공산성·양동마을 재해 되풀이”
  • 기사입력 2020-10-17 09: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남해 다랑이논, 제주 성읍민속마을, 경주 양동마을 등 문화재가 자연재해로 피해를 반복해서 당해, 문화재청의 재해대책이 미진하고, 몇 군데 수리·보수 업체만을 돌려가며 회전문 지정한다는 지적이 국회에서 나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상헌 의원은 17일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그간 자연재해로 인한 동일한 문화재의 훼손이 반복된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문화재청의 문화재 보강 및 관리 행정에 대한 문제를 꼬집었다.

제주 성읍 민속마을의 경우 2016년과 올해 화재로 인한 추가피해가 반복됐고, 경주 양동마을과 수졸당 고택은 2016년과 2017년 연속으로 지진 피해를 입었다.

특히, 남해 가천마을 다랑이논은 호우로 인한 유실피해가 2016년, 2019년, 2020년 3년째 반복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 의원이 분석한 바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자연재해로 유실, 파손, 누수 등으로 훼손된 문화재만 300건이 훨씬 넘으며, 이 중에서도 동일한 손실이 반복된 현황이 눈에 띄게 확인되었다는 것이다.

국보뿐만 아니라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문화재도 관리가 안 되고 있기는 마찬가지다.

올 여름 또 붕괴된 공산성 성벽

2013년 80㎜ 가을비에 충남 공산성의 성벽이 일부 무너져 내리면서 문화재청은 지자체와 함께 긴급 복구에 들어가면서 관리 소홀 논란이 불거졌으나, 올해 집중호우로 인해 공산성의 성벽은 또 훼손된 상황이다.

이 의원은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문화재청에서는 문화재 훼손 및 보강관리 내용이 전혀 정리되어 있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 의원은 “내가 문화재청에 요청한 자료는 사실 ‘2회 이상 동일한 훼손현황’이었는데, 문화재청에서는 이에 대한 데이터를 전혀 갖고 있지 않았다”면서, “어떤 문화재가 어떤 피해에 약한지, 동일한 문화재의 동일한 부분이 수년간 반복되어 훼손된다면 문화재청에서는 당연히 DB를 구축하여 예방을 위한 보강 및 관리가 진행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어 “문화재청 관계자는 데이터 관리책임을 지자체 관할로 돌렸지만, 데이터 관리만이 문제가 아니었다”면서, “문화재 복구는 문화재의 역사성이 침해되지 않는 선에서 아주 섬세하고 조심스러운 작업이 진행되어야 하는 굉장히 중요한 일임에도 불구하고 작업하는 업체는 문화재 특성별로 별도 심사를 통해 선정하는 것이 아니라 지정되어있는 몇 군데를 계속해서 돌려가며 진행한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해당 업체에서 복구 작업을 한 뒤 안전하게, 뒤탈 없이 작업이 잘 되었는지, 업체 성과에 대한 피드백도 관리하고 있지 않았다”면서, “유네스코 세계유산은 지정되기까지도 어렵지만, 지정되더라도 관리 소홀로 취소 되는 경우도 있는데 이렇게 문화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지 못하면 문화재청이 그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는거냐”고 따진뒤 “우리 역사가 담긴 귀중한 보물에 대해 행정적으로만 업무 처리할 것이 아니라, 가치를 담아서 철저한 관리 체계를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