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中 소속감 강화하라”는 시진핑에 홍콩인들 “인권 문제부터 해결”

  • 시진핑, 선전경제특구 지정 40주년 기념행사서 언급
    中, 홍콩 청년층 달래기 정책 이어져…교육 교류 확대
    홍콩인들 “일국양제 파괴 행위 중단해야 中 소속감 ↑”
  • 기사입력 2020-10-15 11: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4일 홍콩 시내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있는 홍콩 시민들 뒤에 켜진 TV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이 방영되고 있다. [A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젊은이들이 중국에 대한 소속감을 강화할 것을 주문한 것을 두고 홍콩 내 비평가들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15일 홍콩 내 대표적인 반중(反中) 매체인 빈과일보(蘋果日報)에 따르면 홍콩 내 다수의 비평가들은 홍콩 우수 진재의 중국 본토 대학 진학률을 높여 중국에 소속감을 높이라는 시 주석의 지시가 현실과 동떨어진 것이라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중국 문화에 동화시키려는 노력 보다는 ‘일국양제(一國兩制, 한 국가 두 체제)’를 존중하는 것이 오히려 홍콩인들의 중국에 대한 소속감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전날 선전경제특구 지정 40주년 기념행사 참석차 이곳을 찾은 시 주석은 ‘웨강아오(粤港澳, 광둥+홍콩+마카오) 대만구(大灣區)’ 개발 프로젝트를 강조하면서 “홍콩의 젊은 층을 더 많이 유치해 중국 지역에서 공부하고 일하며 생활하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심층적인 통합과 교류를 촉진함으로써 모국(중국)에 대한 소속감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시 주석의 지시와 궤를 같이한 중국 정부의 ‘홍콩 달래기’ 정책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 교육부는 홍콩의 우수 인재가 중국 본토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 홍콩 교육청과 협의, 홍콩 학생의 중국 본토 대학 진학률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또, 홍콩 청년들의 취학, 취업, 생활 편의성을 높이고 안정감, 소속감, 성취감을 높일 계획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조치에도 홍콩 청년들이 친(親) 중국적 성향을 갖기엔 부족하단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 때문이다.

렉스 렁 전 홍콩교육대 총학생회장은 “중국이 내놓은 지원책들은 홍콩인들의 중국 소속감을 높이는 것과는 무관하다”며 “중국 본토 정부에 대한 홍콩인의 부정적 인상은 열악한 인권 상황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 홍콩 입법회 의원은 “이미 많은 홍콩인들이 중국과의 교육 교류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홍콩인들의 중국 소속감을 높이는 가장 좋은 방법은 일국양제 파괴 행위를 중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