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재 파악 안 되는 살인·강도 등 전과자 '2800여명'
의정부 65명·구미 54명 등
김영배 의원 "우범자 소재 적극 관리해야"
경찰청 모습[헤럴드DB]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살인과 강도, 절도 등의 전과가 있는 우범자 가운데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사람이 28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의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기준 전국 우범자는 1만7313명에 달했다.

1만7313명을 범죄 유형별로 살펴보면 절도가 6607명으로 가장 많고, 조직폭력 5404명, 마약 2755명, 강도 676명, 방화 329명 등 순이었다.

지역별로 구분하면 경기 남부가 2577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1915명, 부산 1575명, 인천 1490명, 경남 1450명, 경북 193명 등이 뒤를 이었다.

우범자는 살인 등의 전과자 중 재범 우려가 있는 자로, 경찰은 정기적으로 심사위원회를 열어 우범자 통계를 관리한다. 당초 강간 등 성폭력 관련 우범자도 있었지만, 성범죄자 신상정보 등록이 도입되면서 2017년 우범자 통계에서 제외됐다.

이들 중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우범자는 2839명에 달했다.

소재 미파악 우범자들은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이 429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남부 385명, 부산 247명, 인천 218명, 경북 215명, 경남 177명, 경기 북부 175명 순이었다.

전국 255개의 경찰서가 관리하는 우범자 중 소재 불명인 사람을 살펴보면 경기 의정부서가 65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 구미서 54명, 인천 미추홀서 49명, 서울 영등포서 46명, 부산 진서 44명, 인천 서부서 41명 등이 뒤를 이었다.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원실 제공]

김 의원은 "우범자들의 소재조차 파악하지 못하는 것은 국민 일상을 위협하는 일"이라며 "경찰은 검찰, 교정기관 등과 상시 연계 체계를 구축하고 우범자 소재를 적극적으로 관리해 상습 범죄를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