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추석 당일 '피흘린채' 사망한 모자 발견...警 '사건 경위 조사중'

  • 남양주시 모처, 노상에서 60대 어머니 발견
    집에 가보니 40대 아들도 숨진채 발견돼
  • 기사입력 2020-10-01 16: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찰관련 자료사진]

[헤럴드경제]추석 당일 오전, 어머니와 아들이 함께 피를 흘리며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아들이 모친 집에 방문했다가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데, 경찰은 모자의 사망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다는 방침이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분께 남양주시의 한 노상에서 60대 여성이 피를 흘린채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여성은 119소방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했다.

경찰도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어 인근에 위치한 60대 여성의 집을 찾았고, 피를 흘린채 쓰러진 40대 남성과 흉기를 찾아냈다. 경찰 확인 결과 두 사람은 모자지간이었다.

경찰은 평소 혼자 사는 모친 집에 추석을 맞아 아들이 방문했다가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정확한 사고 경위와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모자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다는 계획이다.

zzz@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