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 논란’ 겨냥…“고급스러운 비유 했나보다”

  •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출연
    “김정은, 생물학적 운명 탓 전제군주 돼”
    “지지율 압도적 1위라도 대선출마 안해”
  • 기사입력 2020-10-01 16: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시민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이사장.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유시민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 군주'에 비유한 자신의 발언과 관련, "배운 게 죄다. 내가 너무 고급스러운 비유를 했나 보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사람들을 겨냥해 "2500년 전 (그리스)아테네에서 태어났으면 (철학자)소크라테스를 고발했을 사람들"이라고도 밝힌 뒤, 김 위원장에 대해서도 "생물학적 운명 때문에 전제 군주가 됐다"고 했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유 이사장은 지난달 30일 공개된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계몽 군주라고 한 것을 (비판적으로)떠드는 분들은 2500년 전 아테네에서 태어났으면 소크라테스를 고발했을 사람들"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18세기 러시아의 황제 예카테리나 2세를 언급하며 "(그는)못됐지만, 계몽 군주라고 친다. 독재자였지만 교육을 중시했고, 유대인을 너그럽게 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생물학적 운명 때문에 전제 군주가 된 사람"이라며 "과거처럼 하려니까 사람들이 안 참을 것 같고, (독재를) 더 오래 하려고 한 것들인데, 안 하는 것보다 낫다"고 설명했다.

또 자신의 발언은 "김정은을 고무·선동할 목적"이었다면서 김 위원장의 행동이 달라지게 된다면 "민족에 이익에 부합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달 25일 김 위원장의 사과에 대해 "리더십 스타일이 이전과는 다르다. 내 느낌에는 계몽 군주 같다"고 언급했다. 당시 야권을 중심으로 김 위원장을 칭송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해당 방송에서 유 이사장은 차기 대권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지율이 압도적인 1위라도 안 한다"고 거듭 선을 그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