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아파트 막히자…40년 이상 다세대·연립주택 매수 급증

  • 1~8월 매매건수 전년동기 대비 26% 증가
    전용 30㎡ 이하 평균매매가 4억3119만원
  • 기사입력 2020-10-01 15: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서초구 노후 연립주택 전경. [헤경DB]

[헤럴드경제] 정부가 아파트 규제를 강화하자 준공 40년이 넘은 다세대·연립주택 매수세가 급증하고 있다.

1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8월 40년 이상 된 연립·다세대주택 매매 건수는 53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건수(423건) 대비 26% 증가한 수치다.

정부가 아파트 시장을 겨냥한 규제를 쏟아내자 투자자들이 연립·다세대주택으로 눈을 돌린 결과로 풀이된다.

1980년 이전에 준공한 전용면적 30㎡ 이하 다세대·연립주택의 올해 평균 매매가는 4억3119만원으로 조사됐다.

다방은 “구축 주택 가격은 재개발 호재가 기대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높게 형성되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서울에서 40년 이상 된 구축 다세대·연립주택 매매는 중랑구 면목동(33건)이 가장 많았으며 마포구 망원동(22건), 서대문구 홍제동(21건), 은평구 불광동(18건), 관악구 신림동(16건), 중랑구 묵동(16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가장 높은 매매가는 1980년에 서울 서초구에 지어진 연립주택으로, 지난 7월 전용면적 81.03㎡(대지면적 80.93㎡)가 23억원에 팔렸다.

다방 관계자는 “최근 새로운 부동산 투자처를 찾는 사람들이 2억∼3억원대로 진입할 수 있는 연립·다세대주택에 관한 문의를 많이 한다”며 “당분간 준공 40년 이상의 구축 연립·다세대주택 매매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