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말할 때 침방울 30초에 2m나 퍼져…실내 코로나 감염 가능

  • 미 프린스턴대, 국립과학원회보에 논문…발화자 앞 유사 제트기류 형성돼
    1~2m 사회적 거리두기 지켜도 실내에서 코로나 감염 가능해
  • 기사입력 2020-09-30 14: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스크 [사진=헤럴드DB]

[헤럴드경제] 실내에서 대화할 때 발화자의 입 앞으로 제트기류와 같은 원뿔형의 분사 기류가 형성돼 약 30초 후면 미세한 에어로졸(비말)이 2m가량 퍼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신종 코로나 같은 바이러스가 실내에서 공기 중 비말을 통해 얼마든지 감염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30일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실린 미국 프린스턴대의 하워드 스톤 항공우주공학 교수 연구팀의 논문이 온라인에 공개됐다. 이 논문의 결과대로라면 세계보건기구나 미국 정부에서 권하는 1~2m의 ‘사회적 거리 두기’ 가이드라인이 실내에서 대화하는 상황엔 적합하지 않는 셈이다.

연구팀은 발화자에게 가까운 레이저 면(laser sheet)을 향해 몇 개의 문장을 말하게 하고, 레이저 면에 비친 비말 안개의 움직임을 고속 카메라로 촬영해 분석했다. 특히 알파벳 ‘P’와 같은 파열음을 낼 때 발화자 앞엔 가벼운 돌풍이 잠시 생겼고, 대화하는 동안엔 ‘연쇄 돌풍(train of puffs)’이 이어졌다. 이 미세한 돌풍이 만드는 공기의 소용돌이가 상호작용을 일으키면 발화자의 입에서 원뿔형 분사 기류가 뿜어지는 것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

대화 시간의 길이와 목소리 크기에 따라 비말이 퍼지는 속도와 거리는 달라졌다. 유사 제트 기류에 실린 비말은 짧게 말해도 수 초 안에 1m가량 퍼졌고 크게 말하는 경우 약 30초 뒤에 비말이 2m까지 이동했다. 비말이 2m가량 퍼지면 농도가 처음의 3%로 떨어졌다. 이 정도의 비말 농도에서 바이러스가 감염하는지는 이번 연구에서 검증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마스크도 실내의 공기 중에 떠다니는 비말 흐름을 완전히 차단하지는 못하지만 발화자의 입에서 뿜어지는 분사 기류를 막는 데에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발화자의 날숨에 형성되는 이 분사 기류는 비말을 30㎝ 이상 빠르게 운반한다.

스톤 교수는 “오랜 시간 실내에서 대화할 땐 환기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라면서 “큰 목소리로 30초 동안 말하면 대화 상대가 있는 방향으로 1.8m 이상 비말을 분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eral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