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추미애 “정치공세 사과하라” 요구에 野 “수사결과 누가 믿나”

  • 기사입력 2020-09-30 14: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8일 밤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아들의 군 휴가 연장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0일 야권을 향해 사과를 요구했다.

추 장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제보자의 일방적 주장을 객관적 검증이나 사실확인도 없이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들의 병역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 거듭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면서 “본 건은 무엇보다 정치공세의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고발로 인해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공권력)을 소모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언론을 향해서도 “사실과 진실을 짚는 대신 허위 주장을 그대로 싣고 더 나아가 허위를 사실인 양 보도했다”고 꼬집었다.

이에 국민의힘은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라는 것과 똑같은 서울동부지검 수사 결과를 국민 누가 믿겠느냐”며 반박하고 나섰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추석날 국민들을 열 받게 하지 말라”면서 추 장관이 카카오톡으로 보좌관에게 아들 부대 장교의 연락처를 보냈다는 검찰 발표를 언급하고는 “전화번호는 알려줬지만 전화는 시키지 않았다는 변명을 하려는 것이냐”고 꼬집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역시 SNS에 “‘방귀 뀐 X이 성낸다’라는 말이 있다”며 “추 장관의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주장했다.

추 장관이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들을 타깃으로 보수 야당·언론이 집요하게 정치적 공세를 펼친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당대 최고 권력자가 약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추 장관 아들 서모 씨와 군 간부 등 8~9명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하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