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추석 당일에도 편의점은 ‘열일’ 중

  • 이마트24·세븐일레븐 추석 휴무 점포↓CU는 예년과 비슷
    GS25는 소폭 증가… 점주가 원한다면 영업 지원할 것
  • 기사입력 2020-10-01 08: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한 편의점 모습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귀성을 포기한 채 혼자서 추석을 보내는 혼추족, 집에서 추석을 보내는 홈추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추석 특수를 잡기 위해 편의점 들이 휴점 대신 영업을 택하는 모습이다.

1일 편의점 이마트24에 따르면, 올해 추석 당일 영업하지 않는 가맹점 비율은 전체의 27.7%(1374곳)로 지난해보다 7.3%포인트(p) 감소했다.

이마트24는 경영주가 가맹계약 시 조건 없이 영업일수와 영업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모델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추석 당일 영업하지 않는 이마트24 비율은 2017년 24%(597곳)을 시작으로 2018년 32%(1077곳), 2019년 35%(1446곳) 으로 꾸준히 증가해왔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혼추·홈추족 등을 겨냥해 휴점을 결정한 점포가 줄어든 것이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올해 추석 당일 휴무 가맹점 비율이 줄어든 것은 추석을 주말의 연장으로 생각하고 매출 활성화를 위해 정상 영업을 결정한 가맹점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븐일레븐도 비슷한 상황이다. 지난해 연휴에는 전체 매장의 7.6%에 해당하는 750곳이 문을 닫았지만 이번 추석 연휴에 쉬는 매장은 700여곳으로 줄었다. 현재 전국에는 1만200여개의 세븐일레븐 가맹점이 있다.

편의점 내부 모습 [사진=연합뉴스]

GS25와 CU는 사정이 조금 다르다. GS25는 올해 추석부터 명절 당일 자율 휴무 신청제를 도입, 지난 8월20~26일 신청을 받았다. 그 결과 추석 당일 영업하지 않는 점포는 지난해 1000여점에서 올해 1116곳으로, 이마트24, 세븐일레븐과는 달리 소폭 늘었다.

다만 이 숫자는 추석 대이동 자제 권고가 나오기 전에 확정된 휴무점 숫자라는 것이 GS25의 설명이다. GS25 관계자는 “추석 연휴간 이동이 최소화될 것으로 예상됨이 따라 추석 당일 휴무를 신청한 가맹 경영주가 정상 영업을 원할 경우 원활한 영업이 가능하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CU는 올해는 지난해와 비슷한 1300여곳의 영업점이 추석 연휴에 쉰다고 설명했다. 비율로는 전체의 10% 규모다.

js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