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秋아들 무혐의’ 與 “받아 들여야” vs 野 “부실 수사” 설전

  • 이낙연 “검찰 조사 결과 받아들여야”
    주호영 “수사 아닌 은폐·공모·방조”
  • 기사입력 2020-09-30 07: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서울시청노동조합 대회의실에서 열린 공무관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여야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에 대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것과 관련해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30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지금까지 가짜뉴스를 퍼뜨리며 정치공세를 해왔다’며 야당에게 검찰 수사 결과를 받아들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수사가 아니라 은폐·공모·방조에 가깝다’며 총공세를 펼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전날 환경미화원 지부장 조찬간담회를 마친 뒤 추 장관 아들의 무혐의 처분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검찰의 조사 결과이니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전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 수사 결과로 야당의 근거 없는 정치공세임이 드러났다”며 “야당은 가짜뉴스를 갖고 작년 12월 인사청문회부터 올해 9월 정기국회 내내 정치공세에 나섰다. 남은 것은 고성과 가짜뉴스뿐이다. 야당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법사위 소속 김용민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긴긴 장마와 코로나보다 국민을 더 지치게 한 자들이 이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고 김경협 의원 역시 “청탁·특혜를 기정사실화하며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주장했던 국민의짐당과 언론이 책임질 차례”라고 지적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은 검찰 수사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총공세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내부에선 특별검사를 통해 수사를 이어가야 한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어 오는 10월 국정감사 역시 ‘추미애 감사’가 될 전망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 의원총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추 장관 아들 관련 문제는 납득할 수 없는 부실투성이이자 무도한 일이다. 수사가 아니라 은폐, 공모, 방조에 가깝다“며 “불기소 결정 이유를 입수하는 대로 조목조목 반박하기로 했다. 국회에서 특검 추진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법사위 소속 전주혜 의원 역시 “총체적인 수사부실이다. 수사 결과를 혹시나 했으나 역시나였다”라며 “진술 신빙성을 두고 아무런 객관적 자료가 없음에도 무리한 결론을 냈다”고 주장했다.

야권 출신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역시 전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국방부(國防部)는 추방부(秋防部)가 된 지 오래고, 법무부(法務部)는 추무부(秋務部)를 넘어 무법부(無法部)를 지나 해명부(解明部)가 됐다”며 “나라 꼴이 4년 만에 이 지경이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서울 동부지검은 추 장관과 아들 서 모 씨, 추 장관의 의원 시절 보좌관 등 의혹 관계자들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동부지검은 추 장관의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직접적으로 청탁에 관여한 정황이 없었다고 밝혔다.

brunc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