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상온 노출’ 의심 독감백신 접종자 873명…하루새 466명 늘어

  • 기사입력 2020-09-29 19: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9일 오후 서울시내 한 병원 앞에 무료 독감 예방 접종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돼 접종이 중단된 독감 백신을 맞은 사람이 28일 기준 873명으로 늘었다. 27일 407명보다 466명 증가한 수치다.

질병관리청은 29일 국가 독감예방접종사업 일시 중단과 관련해 “정부 조달 물량 접종 건수는 28일 기준 총 14개 지역에서 873건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279건으로 가장 많았다. 경북 126건, 인천 86건, 부산 83건, 충남 74건, 서울 70건, 세종 51건, 경기 49건, 전남 31건, 경남 10건, 제주 8건, 대전 3건, 대구 2건, 충북 1건 등이다.

질병청은 앞서 국가 조달 물량을 공급하는 업체인 신성약품이 백신을 배송하는 과정에서 냉장차의 문을 열어놓거나 제품을 바닥에 내려놓는 등 ‘냉장유통(콜드체인)’ 원칙을 지키지 않은 사실을 확인해 지난 21일 국가 예방접종 사업을 잠정 중단했다.

상온 노출이 의심돼 사용이 중단된 백신 물량은 총 578만명분이다.

질병청은 당초 해당 백신의 사용 중단을 발표한 직후 ‘문제가 된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없다’고 발표했으나 조사 과정에서 접종자가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