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해경 “北 협조 수색 확대 필요”, NSC “사실상 어려워”…北 ‘무응답’

  • NLL 인근 수색에 北 ‘영해 침범’ 경고
    “협조 제안했지만, 실현 가능성 회의적”
    北, 자체 ‘해상군사분계선’ 주장 계속
  • 기사입력 2020-09-29 09: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9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대연평도 앞바다에서 어선들이 출어하고 있다. 해수부에 따르면 서해5도 인근에서 조업 중인 어선들도 조업 활동을 병행하며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격·사망한 공무원 A씨 수색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서해상에서 어업지도 중 실종된 뒤 북한군의 총격에 숨진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의 시신 수색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인근 수역을 수색 중인 해경과 군은 공무원의 피살 확인 직후부터 “수색 확대를 위해 북측과 협조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지만, 연락선을 끊은 채 경고 방송만 내보내는 북한 탓에 청와대 회의에서도 “협조가 사실상 어렵다”는 의견이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와 해경 등에 따르면 북한군이 실종 공무원을 사살한 것으로 확인된 직후인 지난 25일 해경은 통일부 등 관계기관에 인근 수역 수색을 위한 북한 측의 협조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냈다. 실종 공무원이 북방한계선(NLL) 위인 황해남도 등산곶 인근에서 숨진 것으로 파악된 이상 시신 수습을 위해서는 NLL 인근 수색 과정에서 북한의 협조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 외통위 핵심 관계자는 “해경이 시신 수색을 위해 통일부를 통해 북측의 협조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지만, 현재까지 북측의 답을 듣지는 못한 것으로 안다” 며 “당장 남북 간 연락할 방법이 끊긴 데다가 북한이 NLL 인근 수색을 ‘무단 침범’이라고 일방적으로 경고한 뒤 소통에 응답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지난 27일에 열린 NSC 회의 참석자들도 북한 측의 수색 협조 가능성은 사실상 낮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정부 고위 관계자는 “북측이 이미 시신이 발견될 경우 남측에 전달하겠다는 자체 계획을 밝혔다. 우리 정부의 공동 수색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는 의미라는 분석 결과가 있었다”며 “회의에서도 북측에 통신선 재가동ᆞ공동조사를 요구하기로 결론 냈지만, 실제 성사 가능성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의견이 상당했다”고 말했다.

그사이 북측은 현재 NLL 남쪽 지역을 수색 중인 선박들이 ‘서해 해상군사분계선’을 넘었다며 수색 현장에 경고 방송을 하고 있다. 현재 사고 인근 수역에는 해경과 군, 민간 어선들까지 나서 시신 수색을 진행 중인데, 북한이 직접 경고 방송에 나서며 이들의 안전 문제까지 거론된 상황이다.

북한이 말하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은 지난 2005년 4차 남북 장성급 군사 회담부터 북한이 강조해온 경계선으로, NLL보다 남쪽에 위치해 있다. 북한은 이 분계선을 근거로 NLL 남쪽 수역을 수색 중인 선박들이 자신들의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어떤 수색 작전을 하든 개의치 않지만, 북한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으며 엄중히 경고한다”며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시킬 수 있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