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與野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불발

  • 與 “국민의힘 반대로 무산”
    野 “내용 수정하면 무슨 의미인가”
  • 기사입력 2020-09-28 15: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왼쪽)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여야 원내수석 회동을 마치고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이 불발됐다.

여야는 28일 우리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대북규탄결의안’ 합의안을 본회의에서 채택 후 처리하려 했으나 무산됐다.

김태년 더불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돌려 “오늘 본회의를 개최하고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하려 했으나 국민의힘 반대로 무산됐다”고 전했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기존 입장을 바꿔 10월 6일 국회 현안질의를 다시 제안했다”며 “금일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 결의는 국민의힘 거부로 무산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와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만나 결의안 채택 문제를 논의했다.

민주당이 북측의 사과로 인한 ‘결의안 내용 수정 필요성’을 제기하며 회동이 성사됐다. 이는 강력하게 긴급현안질의 요구하던 야당이 한 걸음 물러선 것이었다.

다만 국민의힘의 반발로 결의안 채택은 요원해졌다는 전망이 나온다. 야당은 긴급현안질의를, 여당은 개정안을 두고 팽팽히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방위 결의안 내용대로 해야지, 내용을 수정하면 결의안 통과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brunc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