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文 대통령 “김정은 직접 사과는 사상 처음…각별히 받아들여”

  • “남북관계 파탄 막으려는 김정은 마음 확인했어”
    “희생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에게 애도ᆞ위로”
    北에는 “군 통신선 우선 복구해야” 공개 요청도
  • 기사입력 2020-09-28 15: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서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우리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으로 사살된 사건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히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 국민들께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간 청와대 참모진의 입을 통해 간접 메시지를 내놨던 문 대통령이 내놓은 첫 직접 언급으로, 문 대통령은 재발 방지를 위해 북한에 군 통신선 복구를 공개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북한 당국은 우리 정부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요구한 지 하루 만에 통지문을 보내 신속하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태를 악화 시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북한의 분명한 의지 표명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었다”고 말한 문 대통령은 “특별히 김 위원장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것을 전한 것에 대해 각별히 받아들인다.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이자 매우 이례적”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다”고 재차 강조한 문대통령은 “남북 관계를 파탄으로 몰고 가지 않으려는 마음을 확인했다. 이번 사태의 해결이 남북 관계와 미래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향후 조치와 관련해서는 “대화가 단절돼 있으면 문제를 풀 길이 없고 서로 협력하지 않으면 재발 방지를 위한 실효적인 대책도 세우기가 어렵다”며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적어도 군사 통신선만큼은 우선적으로 복구하여 재가동할 것을 북측에 요청한다”며 “이번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터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사건 초기 정부가 성급하게 “피해자가 월북하려 했다”고 발표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하며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다. 이같은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국민의 생명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