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기사
  • 서울·경기 갭투자, 30대가 가장 많아…서울 3건 중 1건은 2030세대

  • 기사입력 2020-09-28 10: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최근 2년여간 서울.수도권의 갭투자자 중 30대의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받아 공개한 ‘수도권 연령대별 주택거래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2020년 8월까지 서울 갭투자 7만1564건 중 30대가 30.7%(2만1,996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대 비율은 5.5%(3939건)였다. 서울의 갭투자자 3명 중 1명은 2030세대인 셈이다.

서울 자치구 중에서 30대 갭투자가 가장 많은 곳은 성동구(39.6%, 1175건)였다. 이어 강서구(35.4%), 중구(35.2%), 동작구(34.7%),구로구(34.1%)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 외 경기 지역에서는 성남(36.2%), 과천(33.3%), 광명(29.9%), 안양(35.2%), 구리(32.2%)에서 갭투자 중 30대 비율이 가장 높았다.

김 의원은 갭투자 차단 목적의 대출규제가 담긴 6·17 대책 발표 이후에도 30대의 갭투자 비율은 5월 31.0%에서 6월 32.9%, 7월 31.9%로 유지됐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정부는 실수요와 투기를 구분하지 않고 갭투자 자체를 시장 교란의 온상으로 취급하고 있다”며 “무분별한 갭투자 규제는 자칫 2030 청년 세대의 내 집 마련 사다리를 걷어차는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