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속보]文대통령, 긴급 안보장관회의 주재…“남북 공동조사 요청”

  • “남북 군사통신선 복구ㆍ재가동”
    “북측 신속한 사과 긍정적 평가”
    “시신 수습 최우선…中 협조 요청”
  • 기사입력 2020-09-27 17: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경례를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3시부터 1시간 30분가량 청와대에서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사라졌다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시신과 소지품 등을 찾기 위한 북측에 소통과 협의, 정보교환에 필요한 군사 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회의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서욱 국방부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 차장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서 차장은 “남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한다”며 “남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관계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인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NLL인근 해역에서 조업중인 중국 어선이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 수습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