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중대본 “잠복감염 상당수…향후 2주 분수령”

  • 최근 2주간 일평균 확진자 91.5명
    직전 2주 176.5명보다 85명 적어
  • 기사입력 2020-09-27 16: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부는 27일 전 국민의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노력에 힘입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안정적으로 감소했으나 여전히 지역사회 잠복감염의 가능성이 존재한다며 지속적인 방역 협조를 요청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는 코로나19의 대규모 유행을 차단하고 점차 안정화돼 가는 상황이지만, 잠복감염의 가능성 등을 고려하면 추석 연휴와 한글날이 포함된 앞으로 2주간의 방역 관리에 따라 올 하반기 코로나19의 유행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 최근 2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91.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2주간(8.30∼9.12)의 176.5명보다 85명 감소한 수치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의 감소폭이 더 컸다. 수도권의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같은 기간 130.5명에서 71.6명으로 58.9명 줄었다. 비수도권은 이 기간 46명에서 19.9명으로 26.1명 감소했다.

다만, 위험 요인은 여전하다.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방문판매, 병원, 회사 등을 고리고 계속 발생하고 있는 데다 지난 2주간 감염경로 불분명 사례 비율도 21%에 달한다.

또,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진된 비율인 ‘방역망 내 관리 비율’도 정부가 목표치인 80%에 미치지 못하는 상태다.

중대본은 “고향 방문이나 여행과 같은 이동을 자제하고 다중이용시설 이용 최소화 및 방역수칙 준수 등 추석 특별방역기간 적용될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