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개천절 드라이브스루’ 사전 연습?…보수단체, 서울 시내서 차량 집회

  • 기사입력 2020-09-26 17: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달 3일 개천절 차량 집회를 예고한 보수단체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회원들(새한국)’이 26일 오후 2시께 서울 시내 거리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였다. [연합]

[헤럴드경제] 개천절 차량을 이용한 ‘드라이브스루 집회’를 예고한 보수성향의 한 단체가 26일 서울 시내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와 정부의 ‘반미친중’ 정책을 규탄하는 차량 시위를 벌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계부터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새한국)’은 ▶ 마포 유수지 주차장∼서초소방서(10.3㎞) ▶ 사당 공영주차장∼고속터미널역∼사당 공영주차장(11.1㎞) ▶ 도봉산역∼신설동역∼도봉산역(25.4㎞) ▶ 신설동역∼왕십리역(7.8㎞) ▶ 굽은다리역∼강동 공영차고지(15.2㎞) 등 5개 구간마다 차량 5대 안팎이 참여한 시위를 진행했다. 새한국 측은 일주일 전에도 비슷한 방식의 차량 시위를 벌인바 있다.

최명진 새한국 사무총장은 차량 시위 전 “경적도 안 울리고 차량에 깃발 정도만 꽂는다. 경찰에서 시키는 대로 5대, 4대로 나눠 갈 거다”라며 “교통 법규를 다 지키기 때문에 시민 불편을 초래할 일도 없을 것”이라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강조했다.

경찰은 이날 시위에 참여한 차량이 서울 도심으로 진입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집회를 허가했지만, 개천절인 10월 3일에 열리는 차량 집회는 3중 검문소를 설치해 차량의 진입을 원천 봉쇄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최 사무총장은 차량 집회의 정당성을 강조하며 “이달 28일 서울행정법원에 집회 금지에 맞서 소송을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