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정은 사과에 與 “北최고지도자 유감표명한 적 있는가”

  • 기사입력 2020-09-25 15: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더불어민주당이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피살 사건과 관련, 야권과 여론의 비판에 대해 강한 어조로 반박했다.

회의 직전 김정은이 사과 성명을 보낸 것을 현 정부의 평화 노력이 가져온 결과로 해석하며, 과거 유사 사례와 비교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우리 정치권은 정쟁으로 몰아가지 말아야 한다”며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대한민국 국민과 대통령에게 유감을 표명한 적이 있었는가”라고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게 물었다.

이에 이 장관이 도끼만행 사건 직후 김일성의 입장문을 대독한 사례를 언급하며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답했다. 박왕자씨 피살 사건이나 천안함, 연평도 도발 직후 우리 정부의 강력한 규탄 및 국제사회와 공조한 대북 제제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별도의 사과와 유감 표시가 없었음을 강조한 것이다.

윤 의원은 “과거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돌아보며 이야기했으면 한다”며 “군의 수고와 노고를 격려하는 국군의 날에 비판만 해서는 안된다”고 군과 청와대, 정부의 조치를 비판하는 목소리를 비판했다.

또 윤 의원은 “북측 해역에서 있어서는 안될 일이 일어났을 때 우리 군이 취할 수 있는 조치가 있는가 생각하게 된다”며 상황상 한계도 강조했다.

choij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