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국민의힘 “김정은 사과, 진정성 없어…무책임한 태도”

  • “北, 오히려 정당한 행위임을 강조”
    “책임자 처벌·재발 방지 확답 들어야”
    “월북 시도 정황 없어…군 설명 필요”
  • 기사입력 2020-09-25 15: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평도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통지문을 보낸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다’ 단 두마디 외에는 그 어디에서도 진정한 사과의 의미를 느낄 수 없는 통지문”이라고 비판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의미 없는 사과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북한 통지문은) 오히려 우리의 보도를 일방적 억측이라며 유감을 표시했고, 자신들의 행동이 ‘해상 경계 근무 규정이 승인한 준칙’, ‘국가 비상 방역 규정’에 따른 정당한 행위임을 강조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이 목숨을 잃었는데도 ‘사소한 실수와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라고 칭하며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려는 무책임한 태도만 보였다”고 꼬집었다.

윤 대변인은 “이대로 끝나서는 절대로 안 될 일”이라며 “책임 있는 후속조치의 확인은 물론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책에 대한 확답도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내부의 문제도 확인해야 한다”며 “북한의 통지문대로라면 그 어디에서도 우리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했다는 정황을 찾을 수 없다. 이에 대한 군의 명확한 설명이 필요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