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의대생 "국시 응시하겠다"…정부 "추가 기회 불가능"

  • 기사입력 2020-09-24 18: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국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기존의 입장을 바꿔 국가고시 응시 의사를 표시한 24일 자양동에 위치한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에 관계자가 출입구를 관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의과대학 본과 4학년 학생들이 의사 국가고시(국시) 실기시험에 응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24일 정부는 '추가 기회 부여 불가'라는 기존의 방침을 재확인했다.

 

보건복지부는 24일 출입 기자단에 배포한 문자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기존 입장은 변함이 없고 의대생들의 국시 응시 (의사) 표명만으로 추가적인 국시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의사 국시에 대한 추가적인 기회 부여는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 공정성에 대한 문제와 이에 따른 국민적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앞서 공동성명을 내고 "전국 40개 의대·전원 본과 4학년은 국시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고 발표했다.

의대생들이 국시 응시 의사를 명확하게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정부와 의료계가 앞서 이달 4일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보건의료 정책을 협의하기로 합의한 이후에도 단체 행동은 중단했지만 시험을 응시하겠다는 명확한 의사를 밝히지는 않았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 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다만 의대생들의 성명에는 그간 국시를 거부한 데 대한 입장 표명이나 사과의 뜻은 담기지 않았다.

 

우여곡절 끝에 의대생들이 응시 뜻을 나타냈지만, 올해 시험을 치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정부는 앞서 시험을 1주일 연기한 데 이어 접수 기한을 연장하면서까지 기회를 부여했지만 의대생들이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 때문에 올해 실기시험에는 응시 대상 3172명 가운데 14%인 446명만 신청한 상황이다.

지난 8일 시작된 첫날 시험에는 응시생 6명만 참석했으며, 현재 시험은 일정대로 진행되고 있다.

한편 지난 23일 마감된 '국시 접수 취소한 의대생들에 대한 재접수 등 추후 구제를 반대합니다'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약 57만2000명이 동의했다. '한 달 내 20만명' 요건을 채운 만큼 정부는 앞으로 한 달 안에 공식 입장을 밝혀야 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