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해경 “피살 공무원 자진 월북 가능성 배제 못해…유서 없어”(종합)

  • 24일 인천해양경찰서 브리핑
    “구명조끼 착용·조류 상황 익숙·채무 고통 호소”
    “휴대폰 발견안돼…근무지 이탈해 컴퓨터 접속”
  • 기사입력 2020-09-24 17: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4일 오후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실종·피살 사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는 신동삼 인천해양경찰서장.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해양수산부 공무원 실종·피살 사건을 수사 중인 해경이 해당 공무원의 자진 월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인천해양경찰서는 24일 오후 인천 연수구 해양경찰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해양수산부 소속 499t급 어업지도선 A호에서 현장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경은 실종 당시 ▷실종자 B(49)씨의 신발이 선상에 남겨진 점 ▷B씨가 당시 조류 상황을 잘 알고 있는 점 ▷B씨가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던 점 ▷평소 채무 등으로 고통을 호소했던 점 ▷국방부 관련 첩보 등을 종합해 볼 때 자진 월북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해경은 이날 실종자의 침실 등 선내를 확인한 결과 휴대폰은 발견되지 않았고, 개인 수첩, 지갑 등 개인 소지품은 확인했지만 유서 등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지난 20일 자정부터 근무였던 B씨는 근무를 하다 21일 오전 1시35분께 삼항사에게 다른 일을 보러 내려간다고 말한뒤 자리를 이탈했다. 이후 B 씨는 자신의 컴퓨터를 켜기도 했다. 경찰은 진술과 컴퓨터 로그인 기록 등을 통해 이를 확인했지만, B씨가 자리를 이탈한 뒤의 행적은 확인하지 못했다. 폐쇄회로(CC)TV가 2대 있었지만, 모두 고장나 작동을 하지 않아다고 해경은 전했다.

해경은 당시 조류가 거세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조류 속도가 늦었다"며 "소연평도에서 약간 서쪽으로 왔다갔다 하는 수준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경은 B씨의 피살 소식을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고 밝혔다.

2012년 공무원으로 임용된 B씨는 해수부 산하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로 일해 왔다. B씨는 어업지도선에서 일등 항해사로 근무하다가 지난 21일 소연평도 남쪽 2.2㎞ 해상에서 실종됐다. 군과 정보당국은 B씨가 월북을 시도하다가 북측 해상에서 표류했고, 지난 22일 북측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구명조끼를 입은 상태에서 부유물을 붙잡고 표류하던 B씨에게 접근해 월북 경위 등의 진술을 들은 뒤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파악됐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