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정경심, 재판 중 또 건강문제 호소…2시간여만에 중도 퇴정

  • 기사입력 2020-09-24 17: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지난 재판 도중 쓰러졌던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4일 재판에서 재차 건강 문제를 호소하면서 재판 도중 법정을 떠났다.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기소된 정 교수는 24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재판부 허가를 받고 퇴정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열린 공판에 출석한 정 교수는 2시간 넘게 재판이 이어지자 변호인을 통해 건강 문제를 호소했다.

변호인은 "정경심 피고인이 지금 상당히 좋지 않은 상태"라며 "이어지는 증인 신문부터는 궐석재판을 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병원에서 강력하게 (피고인이) 2차례 수술을 해야 한다고 한다"며 10월 8월부터 공판 기일을 일주일 미뤄달라고도 부탁했다.

이에 재판부는 정 교수의 퇴정을 허가하고, 10월 8일 공판을 열지 않기로 했다. 다만 11월 5일로 예정된 결심 공판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정 교수 측은 이날 공판을 앞두고 기일을 미뤄달라고 요청했으나 재판부는 "재판을 받지 못할 상태로 보이지 않는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퇴정 허가를 받은 정 교수는 변호인들의 부축을 받으며 법정을 떠났고, 공판은 정 교수가 없는 상태에서 계속 이어졌다.

지난 17일 정 교수는 공판 도중 건강 이상을 호소했고, 재판부의 허가를 받아 퇴정하던 중 바닥에 쓰러져 구급차에 실려 갔다. 변호인은 정 교수가 뇌 신경계 문제로 치료를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